메뉴 건너뛰기

Life thurough the Frame - DPhotoLife.com

풍경

IMG_2519.jpg EXIF Viewer제조사Canon모델명Canon EOS 6D소프트웨어Windows Photo Editor 10.0.1001촬영일자2017:05:10 04:50:43노출시간1/4000초감도(ISO)800조리개 값F/5.6조리개 최대개방F/5.6노출보정+0.33 EV촬영모드조리개 우선 모드측광모드기타촛점거리24mm사진 크기800x1200

 

 

구부러져 흐르는 강(Krumlov)위에 작은 목조 다리인, "라제브니키(Lazebnicky, 이발사) 다리"가 보입니다.

그러나 이 작은 다리에는 아주 슬픈 전설이 서려 있습니다. 

체코(보헤미아), 독일, 오스트리아를 다스렸던 "합스부르크" 왕가는 자신들의 고귀한 혈통을 유지시키기 위해 가족, 친척끼리 결혼을 하였는데,

그래서 기형아, 정신이상자, 등의 후손이 많았습니다. 합스부르크 왕가의 루돌프 2세의 아들은 "합스부르크의 주걱턱"이라고 불리는 기형질병을 가졌을 뿐만 아니라,  

발작을 하면 자신이 어떤 일을 벌렸는지 전혀 모르는 심한 정신 질환을 앓고 있었는데, 그 정신질환의 치료를 위하여 이곳에 요양을 보내졌습니다. 

 

루돌프 2세의 아들은 이 마을의 한 처녀에게 첫눈에 반하여 아내로 삼았습니다. 그런데 얼마지나지 않아 그녀가 그녀의 침실에서 처참하게 죽게 되는 사건이 벌여졌습니다. 

왕자는 자신의 여인을 죽인 자를 찾다가 못 찾게되자, 마을 사람들이 범인을 숨겨준다고 생각하여, 죽인 자가 나타날 때까지 동네 사람 중에서 한 사람씩 매일 죽였습니다.  

이와 같이 무고하게 죽어나가는 사람들을 보면서 안타깝게 생각한 그녀의 아버지는 자신이 딸을 죽였다고 자수를 하여 처형을 당하면서 모든 일이 마무리되었습니다. 

그러나 사실 그녀를 죽인 사람은, 심한 정신 질환을 앓고 있었던 자신이었다는 것을 루돌프 2세의 아들만 몰랐을 뿐이었습니다. 

 

후세에 동네 사람들은 무고하게 죽어나가는 동네 사람들을 살리기 위해 자청하여 죽음을 택한 그녀의 아버지 집 옆에 이 다리를 세우면서,

그가 직업으로 하고 있었던 일을 기념하면서 "이발사(Lazebnicky)의 다리"라고 불렀습니다.  

 


  1. 거미줄에 걸린 my car 1 file

  2. 천지창조 1 file

  3. 집으로 0 file

  4. 일출 0 file

  5. 안개 속으로 0 file

  6. 회상 0 file

  7. 가을바람부는 저녁 0 file

  8. 호수 위에 도시 0 file

  9. 몬타우크 등대 0 file

  10. 미완성 2 0 file

  11. 미완성 #1 3 file

  12. 시원한 바다로 0 file

  13. sanfrancisco baybridge 2 file

  14. 산불 과 연기 3 file

  15. 만년설 2 file

  16. Rebirth of Venus 0 file

  17. 로드트립 0 file

  18. thank you God, for giving this moment !!, 0 file

  19. 구름을 뚫고서 0 file

  20. 그림 같은집 0 file

  21. 뜨는해도 아름답지만 지는해는 더 아름답습니다 0 file

  22. 망망대해 0 file

  23. 시간의 속도 0 file

  24. 윌리암스 버그 브릿지 0 file

  25. 오색야경 0 file

  26. Breaktime 3 file

  27. 집으로 0 file

  28. 바쁜 아침, 야채 출하 작업 0 file

  29. foggy night 1 file

  30. Empire State Building 2 file

  31. 물놀이 1 file

  32. 놀이터 0 file

  33. 코니 아일런드 0 file

  34. 무엇일까요 ?? 2 file

  35. 올라가 보고 싶은데 도저히... 0 file

  36. 소낙빛 1 file

  37. 손가락 0 file

  38. 과거는 흘러갔다 0 file

  39. once upon a time in New York 1 file

  40. Bar Harbor, Acadia 0 file

  41. 돌아온 석양의 무법자 1 file

  42. 안개 걷히는 들녁 0 file

  43. 해꽃을 담아 드리오리다 0 file

  44. Mount Cadillac, Maine 1 file

  45. 설레임 2 file

  46. 떠나감 3 file

  47. 출세 0 file

  48. 만남 0 file

  49. 해변의 여인 0 file

  50. 그림 같은 집을 짖고 살어리렷다 1 file

  51. seed farm 농장에 아침 물주기 0 file

  52. early morning 2 fil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3 Next
/ 33
위로